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채무불이행으로 피소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채무불이행으로 피소

    뉴스듣기
    가수 제시카. 코리델 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제시카. 코리델 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제시카가 세운 패션 브랜드가 억대 소송에 휘말렸다.

    홍콩 영자 매체 '더 스탠더드'는 27일 기사를 통해 제시카가 설립한 글로벌 패션 브랜드 '블랑&에클레어'가 채무 불이행으로 소송에 휘말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이 킹 엔터프라이즈는 블랑&에클레어가 400만 달러를 빌려놓고 대출 만기일인 지난 10일까지 갚지 못했다며, 투자자인 타일러 권 코리델 엔터테인먼트 CEO에게 원금과 이자 합쳐 680만 달러를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타일러 권은 제시카 소속사 코리델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자 사업 파트너다.

    2007년 여성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한 제시카는 2014년까지 팀 활동에 참여했다. 그는 그해 9월 자신의 웨이보에 글을 올려 회사와 멤버들로부터 더 이상 소녀시대가 아니라는 통보를 받았다는 글을 올려 '퇴출'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SM엔터테인먼트는 제시카가 2014년 봄 개인 사정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먼저 알려왔고, 소녀시대 활동 우선순위 및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부분에 대한 정확한 조율이 부족한 시기에 제시카가 패션 사업을 시작해 팀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반박했다.

    제시카는 소녀시대를 탈퇴한 후 2016년 첫 미니앨범 '위드 러브, 제이'(With Love, J)를 발매해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현재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며, 패션 디자이너 겸 사업가,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