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징어 게임' 456억 실계좌 유출? "사전 협조 받았다"

뉴스듣기


문화 일반

    '오징어 게임' 456억 실계좌 유출? "사전 협조 받았다"

    뉴스듣기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오징어 게임' 측이 작품 속 456억 상금 계좌의 실제 존재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오징어 게임' 측은 27일 CBS노컷뉴스에 "실제 계좌는 맞지만 전화번호 노출과 다른 사안"이라며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 사전 협조가 있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456억 상금 계좌에 1원을 보냈더니 이체가 됐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해당 계좌의 은행을 밝히면서 누구 계좌인지 궁금증을 내비쳤다.

    이 내용이 확산되면서 앞선 개인 전화번호 유출 논란에 이어 또 한 번 사전 검수 없이 민감한 개인정보가 노출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오징어 게임'은 공개 이후 한국 드라마 최초로 전세계 넷플릭스 TV프로그램 부문 1위를 차지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러나 일본 콘텐츠와의 유사성, 여성 혐오 논란에 이어 일반인 개인 전화번호가 유출 문제까지 구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당시 유출된 개인 전화번호 소유자는 불특정 다수로부터 문자·전화 테러 등을 당했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에 넷플릭스 측은 "'오징어 게임' 제작사와 해당 번호 소유자가 이번주 초부터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제작사 측은 100~500만원 수준의 합의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