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복이 명나라 옷?…"中누리꾼 억지주장 또 선 넘어"[이슈시개]

뉴스듣기


문화 일반

    한복이 명나라 옷?…"中누리꾼 억지주장 또 선 넘어"[이슈시개]

    뉴스듣기

    中 누리꾼들, 드라마 '홍천기' 속 의상과 소품 '중국 문화 표절' 주장
    서경덕 "한국 문화 전 세계 주목받아 中 위기감…동북공정 역이용해야"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중국 누리꾼들이 국내 한 사극 드라마 속 의상과 소품이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다"고 일침을 놓았다.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 누리꾼들이 이러면 안되는데, 또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다"며 "SBS 사극 드라마 '홍천기' 속 의상과 소품 등이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참 한심스럽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드라마 주인공인 배우 김유정 씨가 입은 한복이 명나라 한복을 표절했고, 또한 의상과 소품 모두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그대로 베꼈다고 한다"며 "현지 일부 온라인 매체까지 이 같은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어이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받으면서 중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여기서 드러나는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이라며 "OTT 서비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와 영화를 보게 되면서, 예전에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 문화의 중심지를 중국으로 인식했다면 이제는 한국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한류'가 정말로 두려운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럴수록 '감정적 대응'이 아닌 중국의 동북공정을 '역이용' 해야 한다고 했다. "전 세계에 중국의 역사 및 문화 왜곡을 제대로 알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오히려 한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만 할 것"이란 얘기다.

    앞서 중국 누리꾼들은 드라마 '홍천기' 주인공 김유정이 입은 한복을 두고 명나라 한복을 표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드라마 예고편에 등장한 수묵화 또한 중국 그림을 표절한 것이라며 억지를 부렸다.

    '홍천기'는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해를 품을 달' 등을 집필한 정은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다.
     
    중국이 한국의 전통문화에 대해 억지 주장을 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앞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 속 '갓'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자, 중국 누리꾼들은 "갓은 명나라 왕조의 모자"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예고편. 유튜브 캡처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예고편. 유튜브 캡처이에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글로벌 청원 플랫폼 '체인지'를 통해 '갓이 명나라의 모자? 우리는 중국 문화제국주의에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게재한 바 있다.

    지난 6월에는 국내 SPA 브랜드 스파오와 생활 한복 브랜드 리슬이 콜라보해 제작한 생활 한복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이 "중국의 전통의상을 훔치지 마라"는 식의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

    이처럼 중국 누리꾼들의 문화 동북공정이 잇따르자, 국내 누리꾼들은 "자기 문화 말살하고 남의 문화 도둑질을 왜 하냐", "규제(한한령) 있는데 한국 드라마는 어떻게 본 거냐", "한국이 부럽긴 한가보다", "우리도 한복에 더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우리 것 지키자"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