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여야 선두주자 겨냥한 의혹 난타전…당사자들은 "수사하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여야 선두주자 겨냥한 의혹 난타전…당사자들은 "수사하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여야 대선 선두주자들에 대한 의혹 제기 강대강 양상
    어제 여야 대표 토론회서도 '尹 고발사주' 의혹으로 충돌
    국민의힘은 TF까지 출범시켜 '이재명 대장동' 의혹 조사 착수
    의혹만 무성하자 당 내서도 "대선 국면 앞두고 안타깝다" 쓴소리
    당사자 이재명 "수사하라", 윤석열 "입건하라" 강공 드라이브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한형·황진환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한형·황진환 기자여야 대선 선두주자들에 대한 의혹 제기가 강대강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급기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모두 자신의 의혹에 대해 '수사하라'며 정면 돌파를 감행하는 모양새다.
     

    송영길 "검찰청 문 닫아야" vs 이준석 "까마귀 날자 배 떨어져"

    민주당 송영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공방을 벌였다.

    포문은 송 대표가 열었다.
     
    고발사주 의혹을 현안 토론 주제로 가져온 송 대표는 "있을 수 없는 국기문란 행위이고, 검찰청법 위반뿐만 아니라 검찰청의 문을 닫아야할 정도의 큰 사건"이라며 "그런데 갑자기 박지원 국정원장 사건이 나왔는데, 이준석 대표가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박지원 원장이 고발 사주 보도와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씨와 관련 내용을 사전 논의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이날 이준석 대표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고 하는데, 배가 너무 많이 떨어졌다. 이쯤 되면 까마귀도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비꼬아 비판했는데 이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에 이 대표는 "우리도 지금 나와 있는 건 '손준성 보냄'이라고 돼 있는 캡처 뿐"이라며 "우리도 경로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당에서 조사를 계속 하고 있다"고 말하자 송 대표는 "조사 중이 아니라 오히려 변론을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며 신경전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이재명 게이트 TF' 출범…점입가경

    민주당이 윤석열 전 총장 때리기에 한창이라면, 국민의힘은 여권 선두주자 이재명 지사 의혹 캐기에 본격 착수한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1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현장까지 방문하며 이슈몰이에 나선 TF는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카드를 꺼내들며 전방위 압박에 들어갔다. 다음 달 국정감사에서도 관련 증인들을 대거 증언대에 세우겠다는 각오다.
     
    이에 민주당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했다는 점을 들어 역공을 펴고 있다. 화천대유는 당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자사 관리회사로 참여해 577억 원의 배당과 별도로 막대한 분양수익까지 챙겼다.
     
    이처럼 의혹을 다른 의혹으로 반격하는 생산성 없는 정쟁이 이어지자 당내에서도 회의적인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대선 정국에서 인구 문제, 연금 문제 등 실생활에서 당장 논의해야할 문제가 산적해 있는데, 여야 모두 정쟁에 몰두하는 모습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재명 "수사하라", 윤석열 "입건하라"…강공드라이브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의혹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자 결국 당사자들도 강공법을 꺼내들었다.
     
    이재명 지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수사를 공개 의뢰한다"며 "제기되는 모든 왜곡과 조작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 어떠한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죄 없는 이를 무고한 죄, 무엇보다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국민의 판단을 현혹한 죄를 철저히 물어 합당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윤석열 전 총장도 앞서 지난 10일 예비후보 국민면접에서 "지금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니 저도 빠른 시간 내에 좀 조사를 해 보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의 입건 조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건하라 하십시오"라고 답변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견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