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윤석열에 연일 각 세우는 홍준표 "나를 공격할 깜도 안돼"

국회/정당

    윤석열에 연일 각 세우는 홍준표 "나를 공격할 깜도 안돼"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를 '초보 공격수'로 지칭하면서 "나를 공격할 깜이 되는 사람들이 아니"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한 뒤 취재진과 만나 윤석열 캠프에 대해 "저는 그런 지적에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경남지사 시절에 재떨이를 집어 던졌다고 거짓 소문을 내는 캠프 인사가 누군지도 알고 있다면서 "내가 담배를 끊은 지가 언젠데. 그런 터무니 없는 거짓말을 하고 다니면 천벌을 받는다"라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한국기자협회 주최 토론회에서도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자리에 홍준표 캠프 인사가 동석했다는 윤 전 총장 측의 주장에 대해 법적 대응 계획은 없다면서도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그렇게 주장하면 스스로 자멸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서도 홍 의원은 "대통령이 될 인성이 되느냐. 가족 공동체에 대해 여태 '수신제가'가 안 되는데 '치국평천하'를 할 수 있느냐"며 "포퓰리스트이자 경기도의 차베스(베네수엘라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라고 폄훼했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수감과 관련해서는 "두 분 다 정치 수사다. 지금 구속돼서 감옥에 있을 만한 잘못을 저질렀나"라며 "구체적 내용을 보면 보복 수사에 불과하다. 제가 대통령 되면 두 분은 바로 사면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전통 지지층에 호소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