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승전 '신진서'…박정환 누르고 용성전 2연패 달성



스포츠일반

    기승전 '신진서'…박정환 누르고 용성전 2연패 달성

    신진서 9단(왼쪽)과 vs 박정환 9단. 한국기원 제공신진서 9단(왼쪽)과 vs 박정환 9단. 한국기원 제공   
    '신공지능' 신진서 9단이 박정환 9단을 꺾고 용성전 2연패를 달성했다.
       
    신진서 9단은 10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4기 용성전 결승3번기 2국에서 박정환 9단에게 14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둬 종합전적 2 대 1로 우승했다.
       
    2기 용성전부터 3년 연속 결승 대결을 펼쳤던 두 기사의 맞대결에서 2연패에 성공한 신진서 9단은 국내기전 5관왕(GS칼텍스배·쏘팔코사놀·명인·용성·KBS바둑왕)을 유지하며 랭킹 1위 위엄을 과시했다.
       
    신진서 9단은 박정환 9단과 8차례 벌인 결승 맞대결에서 5연속 승리하는 등 5승 3패로 격차를 벌렸다. 통산 전적은 24승 20패가 됐다.
       
    랭킹 2위 박정환 9단은 2019년 10월 2기 용성전 우승 이후 2년 만에 국내기전 무관 탈출에 도전했지만 신진서 9단의 벽에 막혔다.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신진서 9단은 "최종국에서 연구한 모양이 나와 초반부터 잘 풀린 게 주효했던 것 같다. 박정환 9단과의 장고 대국은 초반이 별 의미가 없지만 용성전은 시간누적방식이라 연구한 게 나온 것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용성전은 참가할 때마다 즐겁게 대국했고 부담 없이 제 바둑을 둔 것이 우승할 수 있는 요인이 된 것 같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우승한 신진서 9단은 3000만원의 우승 상금과 트로피를, 준우승한 박정환 9단은 1200만원의 준우승상금과 트로피를 수여 받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