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탈레반 점령 후 첫 개강, 교실이 반으로 분리됐다

뉴스듣기


중동/아프리카

    탈레반 점령 후 첫 개강, 교실이 반으로 분리됐다

    뉴스듣기
    교실이 커튼으로 나누어져 있다. 연합뉴스교실이 커튼으로 나누어져 있다. 연합뉴스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한 이후 첫 개강, 교실 한 가운데는 20년 전으로 돌아간 듯 커튼이나 판자로 나누어져 있었다고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앞서 탈레반이 장악했던 1996년부터 2001년까지 당시 여성은 교육과 직업 선택의 자유가 박탈됐다.
     
    최근 아프간을 재점령한 탈레반은 이슬람 율법에 맞는 선에서 여성들의 권리를 보장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실제로 어떤 의미인지 불분명하다.
     
    카불과 칸다하르, 헤라트 등 도시에 있는 대학의 교수진과 학생들은 로이터에 "여학생들은 교실에서 분리돼 있으며 따로 수업을 받거나 캠퍼스의 특정 지역으로 활동이 제한돼 있다"고 말했다.
     
    개강 후 반으로 갈라진 교실로 복학한 카불대의 안질라는 "커튼 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교실로 들어갔을 때 기분이 정말 안 좋았다. 우리는 점점 20년 전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탈레반이 아프간을 점령하기 전 여학생들은 남학생과 따로 떨어져 앉았지만, 교실이 물리적으로 분리된 적은 없었다고 안질라는 덧붙였다.
     
    아프간 사립대연합이 배포한 수업 재개 가이드라인을 보면, 여학생은 별도의 출입구를 사용해야 하고 히잡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또 여학생을 가르치기 위해서는 여교사를 고용해야 하고, 다른 공간에서 수업을 받거나 같은 교실을 사용하려면 커튼으로 분리해야 한다.
     
    이 문건이 탈레반의 공식 문서인지 확실하지 않지만, 탈레반의 대변인도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