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與경선, 공적 활동으로 거리두기 적용 안 돼…방역수칙 준수 요청"

뉴스듣기


보건/의료

    정부 "與경선, 공적 활동으로 거리두기 적용 안 돼…방역수칙 준수 요청"

    뉴스듣기

    "비대면으로 경선 운영·투표 시 거리두기 준수…위반 시 각 지자체 조사"
    전날 민주당 청주 합동연설회 당시 야외 주차장에 지지자 수백 명 몰려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지지자들이 후보들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지지자들이 후보들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 정부는 여당의 경선이 '공적 활동'에 해당해 사적모임 제한 대상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방역수칙 위반 정황이 포착될 경우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먼저 조사에 착수하게 된다고 전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6일 코로나19 관련 설명회에서 "대선이 다가오다 보니 각 당에서 후보경선 등 선거과정이 시작되고 있다. 이 자체는 정당법이나 관련법률에 따라 부여된 활동이다 보니 '공적 활동'에 속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사적모임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시키지 않고 있다"며 "다만, 경선과정 자체는 큰 행사다 보니 저희가 행사 관련 일반 원칙을 적용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고, 민주당 쪽에서도 예전처럼 몇 천 명이 모여 관중이 있는 가운데 경선을 치르지 않고 영상 등 비대면으로 경선과정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투표를 해야 하는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저희가 통상적으로 지방선거나 국회의원 선거 때와 유사하게 거리두기를 지키는 가운데 투표가 이뤄지도록 요청했고, 그렇게 수행하겠다고 답을 받았던 상태"라며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있다고 하면, 우선 해당 지자체에서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2차 경선지역인 충북 청주 CJB 컨벤션센터에서 합동연설회를 개최했다. 야외 주차장은 행사 1~2시간 전부터 300명에 가까운 각 후보 지지자들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
     
    이들은 수십 명씩 무리지어 피켓을 들고 지지후보의 이름을 연호했다. 이재명 후보가 행사장에 도착했을 때는 몇몇 지지자들이 취재진·당직자 등과 뒤엉켜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