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자발찌 차고 심야 몰래 술 먹던 30대, 보호관찰관에 주먹 휘둘러

뉴스듣기


경남

    전자발찌 차고 심야 몰래 술 먹던 30대, 보호관찰관에 주먹 휘둘러

    뉴스듣기
    핵심요약

    귀가 종용 보호관찰관 폭행한 30대 구속영장 신청 예정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하고 여성을 살해한 강윤성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경남 창원에서도 외출 제한을 단속하는 보호관찰관을 폭행한 30대 전자발찌 부착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마산중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붙잡았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심야 외출이 제한됐는데도 지난 5일 밤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편의점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하지 않았다.

    이에 창원보호관찰소 보호관찰관이 현장을 찾아 귀가를 종용하자 A씨는 주먹으로 얼굴을 두 차례 폭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만취 상태인 A씨를 이날 새벽 4시 10분쯤 현장에서 체포해 유치장에 입감시켰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