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순회경선 D-1, 막판 전방위 표심잡기 나선 與 주자들

뉴스듣기


국회(정당)

    순회경선 D-1, 막판 전방위 표심잡기 나선 與 주자들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재명-이낙연 '무료변론' 논란 놓고 또 공방
    이낙연 측 설훈 "빨리 수임료 밝히라" vs 이재명 "왜 거짓 얘기하는지 모르겠다"
    이재명 측 "과반 확보로 중원에서 대세 확인하고 호남서 승기 잡겠다"
    이낙연 측 "1위 못해도 격차 좁히면 역전 가능…홈그라운드 호남 기대"
    정세균 측 "자가 격리지만 넓은 네트워크로 호성적 낼 것…3강 구도 재형성"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순회 경선 시작을 하루 앞둔 3일 경선 주자들은 경쟁자들에 대한 견제와 함께 막판 당심 잡기에 주력했다.
     
    선두 경쟁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무료변론' 논란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다.
     
    이 전 대표 측은 2019년 공직선거법 재판 당시 이 지사의 변호인단이 무료 내지는 낮은 수임료로 변호에 나섰다면 현행법 위반이라며 수임료 공개와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민주당 설훈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수십 명의 호화 변호인단이 들어갔는데, 법조계 통념상 거액이 들어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 지사 측에서는 이에 대해 아무 말씀 없이 추상적인 이야기만 하는데 이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빨리 이 부분이 설명되지 않으면 민주당의 리스크가 될 수 있다. 이 지사를 위해서라도 이 부분은 명확히 밝혀질 필요가 있다"며 "기다려보겠지만 (해명이) 또 나오지 않는다면 당내에서 어떠한 상황에 대한 대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자 이 지사가 직접 나서서 "왜 사실과 다른 얘기를 계속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반박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캠프에서 열린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KDLC)와의 '자치분권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공약 협약식'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나중에 계좌를 추적해보면 다 알 일들인데 정말 이해가 안 된다"며 "네거티브라기보다 흑색선전 같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정성호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전 대표도 측근이 전남지사 경선 때 당비 대납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변호사 비용을 대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이 있다"며 방어에만 머물지 않고 공세에 나서기도 했다.
    지난 1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내 스튜디오에서 열린 오마이뉴스 주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1대1 토론에서 이재명 경선 후보가 이낙연 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지난 1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내 스튜디오에서 열린 오마이뉴스 주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1대1 토론에서 이재명 경선 후보가 이낙연 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각 캠프들은 이번 경선의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평가되는 충청권에서의 선전을 자신하며 막판 표심 끌어올리기에도 나섰다.
     
    이 지사는 기초단체장 출신인 점을 활용, 염태영 수원시장이 이끌고 있는 KDLC와 정책공약 협약식을 갖는 한편, 경기도 장애인 탈시설 자립생활 간담회에 참석해 적극 행정을 약속했다.
     
    이 지사 측은 단순한 1위 재확인이 아닌 과반 확보를 통해 대세론을 굳힘으로써 향후 경선을 압도적으로 끝마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 지사의 한 측근 인사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초반에는 다소 흔들렸지만 이후 경선이 진행될수록 지지율이 안정되면서 오히려 격차를 벌리고 있다"며 "과반을 확보해 중원에서 대세를 확인하고, 이어지는 호남, 영남에서 승기를 확실히 잡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충청권에 이어 경선이 열리는 강원도를 찾았다. 그는 강릉에서 소상공인과 시장 상인들을 만나 매년 50조 원씩 예산을 투입해 자영업자의 독립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여론조사 상으로는 뒤지고 있지만 실제 경선에서는 안정감 있는 이 전 대표에 대한 선호가 두드러질 것이라며 충청 경선이 역전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단독 1위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더라도 상당히 격차를 좁힌 성적표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충청에서 가능성을 확인한다면 충분히 홈그라운드인 호남에서 역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은 정 전 총리의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으로 인해 현장 민심행보가 어렵지만 정 전 총리의 넓은 네트워크가 경선에서 적지 않은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 전 총리를 잘 아는, 적지 않은 수의 당원들이 함께 투표장에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선두 경쟁 후보들의 단독 과반을 막고 충청에서 3강 구도를 다시 형성하게 된다면 이후 레이스의 향배를 알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