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웨인 존슨×갤 가돗×라이언 레이놀즈 '레드 노티스' 티저 예고 공개

뉴스듣기


영화

    드웨인 존슨×갤 가돗×라이언 레이놀즈 '레드 노티스' 티저 예고 공개

    뉴스듣기
    넷플릭스 '레드 노티스' 티저 예고편.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레드 노티스' 티저 예고편. 넷플릭스 제공
    드웨인 존슨, 갤 가돗,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의 넷플릭스 영화 '레드 노티스'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레드 노티스'(감독 로슨 마샬 터버)는 FBI 최고 프로파일러와 국제 지명 수배 중인 미술품 도둑과 사기꾼이 한자리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대담무쌍한 사건을 다룬 액션 스릴러다.
     
    드웨인 존슨, 갤 가돗, 라이언 레이놀즈까지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은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드웨인 존슨이 FBI 프로파일러 존 하틀리로, '원더우먼' 시리즈의 갤 가돗이 전 세계를 주름잡는 미술품 도둑 비숍으로, '데드풀'과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의 라이언 레이놀즈가 비숍을 제치고 최고의 범죄자가 되는 것이 목표인 사기꾼 놀런 부스를 연기했다.
     
    제목인 '레드 노티스(Red Notice)'는 인터폴이 국제 지명 수배자에게 내리는 최고 등급 '적색수배'를 뜻한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인터폴과 수사 협조에 나선 FBI 최고의 프로파일러 존 하틀리 소개와 함께 인터폴이 예술품 도둑 비숍과 사기꾼 놀런 부스에게 '레드 노티스'를 내리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전 세계를 누비던 최강 범죄자들이 노리는 다음 타깃은 클레오파트라가 남긴 전설의 보석이다. 보석이 공개된 장소에서 마주친 세 사람의 첫 만남은 비숍의 깔끔한 승리로 끝나고, 존 하틀리와 놀런 부스는 다시 보석을 손에 넣기 위해 의외의 동맹을 맺는다.
     
    두 사람의 급조된 동맹을 비웃듯 여유만만하게 등장한 비숍이 존과 놀런을 단숨에 제압하면서 최고가 되기 위한 세 인물의 예측할 수 없는 라이벌전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묵직한 타격감을 자랑하는 액션 장인 드웨인 존슨과 허를 찌르는 유머로 무장한 라이언 레이놀즈,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을 발산하는 갤 가돗까지 자신만의 매력을 유감없이 드러내는 세 배우의 역대급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
     
    넷플릭스 영화 '레드 노티스'는 오는 11월 12일 공개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