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성도 최고' 손흥민, 이적한 시소코와 팬들에게 인사

뉴스듣기


해외축구

    '인성도 최고' 손흥민, 이적한 시소코와 팬들에게 인사

    뉴스듣기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연합뉴스
    경기력도 최고, 인성도 최고였다.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은 함께 했던 동료 무사 시소코(32·왓퍼드)를 잊지 않았다.
       
    토트넘은 29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왓퍼드와 홈 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1 대 0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로 출장해 전반 42분 프리킥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자신의 EPL 200경기를 자축하는 골이었다.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은 팀 창단 이후 처음으로 개막 3연승을 달리며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경기 후에도 손흥민은 빛났다.

    그는 며칠 전까지도 같은 팀 소속이었던 시소코에게 다가가 친근하게 인사했다. 시소코는 누누 산투 감독 체제에서 전력외 자원으로 평가됐고 지난 28일 왓퍼드로 이적했다.
       
    시소코는 후반 26분 교체됐다. 토트넘 팬들도 박수를 보내며 시소코를 응원했다. 시소코는 경기 후 토트넘 동료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후 손흥민은 시소코와 함께 경기장을 돌며 홈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