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예슬·박수홍 피소' 김용호 '활중' 선언 "괴물이 됐다"

뉴스듣기


문화 일반

    '한예슬·박수홍 피소' 김용호 '활중' 선언 "괴물이 됐다"

    뉴스듣기
    유튜브 영상 캡처. 연합뉴스유튜브 영상 캡처. 연합뉴스연예인 및 유명인들 사생활 의혹을 제기했던 유튜버 김용호가 활동을 전면 중단한다.

    김용호는 그 동안 한예슬, 박수홍 등 연예인 및 유명인들을 겨냥해 사생활 의혹을 제기해왔지만 최근 자신도 유흥주점 직원에게 폭언하는 음성이 공개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27일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제는 유튜브를 그만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이유야 어찌 됐든 잘못했다. 나를 좋아해주고 믿어주신 분들에게 실망감을 드렸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흥주점 직원 폭언 음성에 대해서는 "'본인은 떳떳한가'라는 댓글을 보고 처음엔 당당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솔직히 그러지 못했던 것 같다. 술도 좋아하고, 화도 내고, 그런 모습들도 분명히 내 안에 있었다. 변명하지 않겠다. 부끄러운 모습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나도 망가지기 시작했다. 언제부턴가 스트레스를 술로 풀더라. 이제는 술에 무너지고 스트레스가 입으로 나온다. 술에 취했다지만 너무 막말을 했다"면서 "술에 취한 내 모습을 누군가가 녹음하고 그걸 유튜브에 뿌리는 행위에 대해 비참함을 느끼지만 어찌 됐든 내 입에서 나간 말이지 않느냐. 한 번 내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예인 및 유명인 사생활 의혹 제기와 관련해서는 "처음엔 아무것도 없는 황무지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강하게 나갔어야 했다. 그러다 보니 폭주했고, 그 결과 소송도 많이 걸리고 재판도 받으면서 '선을 넘었다'는 반성을 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남을 찌르는 칼에 내가 너무 취해 있었던 게 아닌가, 내 칼에 너무 피를 많이 묻힌 게 아닌가 싶었다. 너무 많은 원한이 쌓였다. 구독자와 제보, 조회수가 많아지니 그에 취해서 뭔가 괴물이 돼가고 있었다. 문제나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서 끝나야지 내가 여론전으로 심판을 하려고 하면 안되는데 싸움이 붙으니 그렇게 되더라"고 고백했다.

    연예부 기자 출신인 김용호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은 구독자가 66만 5천 명에 이른다.

    앞서 김용호는 한예슬, 박수홍, 박유천, 이근 등 연예인과 유명인 상대로 사생활 의혹을 폭로해 피소됐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여배우 후원설'을 제기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