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희숙 "아버지 땅 차익 사회에 환원하고 수사받겠다"…의혹은 모두 부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윤희숙 "아버지 땅 차익 사회에 환원하고 수사받겠다"…의혹은 모두 부인

    뉴스듣기
    핵심요약

    땅 투기 의혹에 휩싸이며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7일 논란이 된 아버지의 땅을 처분하고 시세 차익은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아버지가 농지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이 있고, 투기 의혹으로 비칠 여지가 있다는 점을 변명하지 않는다"면서도 자신에게 제기된 모든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윤 의원은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면서도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지면, 거짓 음해를 작당한 민주당 정치인들 모두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윤창원 기자
    땅 투기 의혹에 휩싸이며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7일 부친의 땅을 처분하고, 시세차익은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의 합리적 문제 제기는 당연하지만,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은 사실이 아니고, 수사도 받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지면, 거짓음해한 민주당 정치인들은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 이후 이틀 만이다. 이 자리에서 윤 의원은 "제 아버지께서 농지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이 있고, 투기 의혹으로 비칠 여지가 있다는 점을 변명하지 않는다"며 "저희 아버님은 성실히 조사를 받고, 그 결과에 따라 적법한 책임을 질 것이며, 저는 어떤 법적 처분이 있든 그 옆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논란이 된 부친의 세종시 땅에 대해선 매각하고, 시세차익은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의 부친은 자필 편지를 통해 '이번에 문제가 된 농지는 매각이 되는 대로, 그 이익은 전부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선 모두 부인하며 당국의 수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KDI에서 재정복지정책부장으로 재직한다고 해서, KDI 내 별도조직에서 진행하는 예비타당성 조사 정보에 접근하는 것은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저는 지금 저 자신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수사 의뢰한다, 공수처가 못하겠다면 합동수사본부에 다시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의 땅 매입 과정에 개입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2016년도 통장 입출금 내역도 공개했다.

    '부동산 투기 의혹' 윤희숙 의원 부친 소유 토지. 연합뉴스'부동산 투기 의혹' 윤희숙 의원 부친 소유 토지. 연합뉴스
    이후 윤 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처음엔 부친이 농지 목적으로 샀다고 해명했는데, 지금은 왜 말이 달라졌는가'라는 질문에 "저도 아버지가 어떤 소망을 갖고 있는지 자세히 모른다"며 "권익위에서 소명하라고 해 제가 여쭤봤을 땐 '농사지으려 한다'고 하셨다"고 답했다. '일반적으로 의아해하는 것은 8억 원 가까이 땅을 사신 것'이라는 질문에는 "저는 아버지 재산이 얼마인지도 모른다"며 "저는 26년 전에 호적을 파서 나왔고, 한동안 매우 소원한 부녀 관계였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모두 부인한 윤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선 "평생 공작 정치나 일삼으며 입으로만 개혁을 부르짖는 정치 모리배들의 자기 고백"이라며 "철저한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지면, 낄낄거리며 거짓 음해를 작당한 민주당 정치인들 모두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이재명 지사를 향해서도 "이재명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이 음해에 가장 앞장선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라며 "이재명 캠프 자체가 더러운 음모나 꾸미는 캠프라는 것, 제가 무혐의로 결론나면 이재명 후보도 당장 사퇴하고 정치를 떠나라"라고 공세를 취했다.

    한편 윤 의원은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는 고수하면서도 국민의힘 탈당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저는 제가 우리나라 정치에서 얼마나 특이한 인물인지 안다"며 "과거 다른 사람들을 따를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고 저는 제 방식으로 책임을 진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