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탈레반, 미군 협력자에 사형 통지"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탈레반, 미군 협력자에 사형 통지"

    뉴스듣기

    미군 협력 및 통역관 은신 혐의
    청문회 참석 불참하자 최후통첩
    "사형판결 내려질 것, 거부 불가"

    탈레반이 아프간 주민 A씨에게 보낸 3종의 통지문 가운데  세번째 것. 재판 출석요구를 무시한 만큼 사형판결이 내려질 것이며 거부할 권리도 없을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출처=CNN탈레반이 아프간 주민 A씨에게 보낸 3종의 통지문 가운데 세번째 것. 재판 출석요구를 무시한 만큼 사형판결이 내려질 것이며 거부할 권리도 없을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출처=CNN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미군 협력자들에 대한 색출작업에 나선 가운데 일부 주민들은 탈레반에게 사형 선고 가능성까지 통보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23일(현지시간) 아프간 주민이 탈레반에게 받았다는 3건의 내용증명을 입수해 공개했다. 
     
    3건의 내용문 모두 탈레반의 공문임을 나타내는 표식이 인쇄된 종이에 적혀 있다.
     
    3개월의 시차 두고 발송된 것으로 보이는 서류들 가운데 첫 번째 것은 수신자 A씨가 미군 협력자로 기소됐다는 사실과, 미군 통역으로 활동했던 동생(또는 형)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혐의가 적시돼 있다. 
     
    이 통지문은 이어 A씨에게 청문회에 참석해 무죄를 증명하라고 한 뒤 만약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으면 궐석재판이 이뤄지며 소명 기회를 잃게 된다고 기술하고 있다.
     
    두 번째 문서는 A씨가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만큼 정식 기소됐고, 만약 사형 선고를 받더라도 이의제기를 할 수 없다고 서술했다.
     
    세 번째 통지문에서 탈레반은 침략자들에 대한 맹종을 중단하라는 경고를 거부하고 재판 출석요구를 무시했다며 사형판결이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법원의 결정은 최종적이고 당신에겐 거부할 권리가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CNN은 이 통지문은 탈레반이 미군 협력자와 그 가족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사례 중 하나라고 전했다.
     
    탈레반은 아프간을 장악한 후 미군 조력자들에 대한 사면령을 발표했지만 곳곳에서 보복적 처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에 남아있는 미국인들 뿐 아니라 미군 통치 20년간 미군을 도왔던 아프간인들도 반드시 구출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