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산시, 카카오·KT 이어 4천억 규모 글로벌 데이터센터 유치



경인

    안산시, 카카오·KT 이어 4천억 규모 글로벌 데이터센터 유치

    산단공·세빌스코리아 함께 추진…카카오· KT 이어 해외자본 유치
    데이터센터 모두 3곳 조성…지역경제 활력 및 4차 산업 선도 기대

    윤화섭 안산시장. 안산시청 제공윤화섭 안산시장. 안산시청 제공1조 2천억 원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하며 데이터산업의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른 경기 안산시에 4천 억 원 규모의 글로벌 데이터센터가 추가로 조성된다.
     
    시는 한국산업단지공단, 세빌스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최종태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이수정 세빌스코리아㈜ 대표와 함께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데이터센터 개발을 위한 행정지원에 나서며,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데이터센터의 국가산업단지 입주지원 및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세빌스코리아㈜는 데이터센터 개발 및 운영을 위한 해외투자를 유치하게 된다.
     
    영국에 본사를 둔 부동산 투자·개발기업인 세빌스(Savills)의 한국지사인 세빌스코리아㈜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개발사와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2024년 들어설 예정인 데이터센터는 총 4천억 원의 해외자본이 투입되며, 40메가와트(㎿)의 데이터 용량을 수용할 수 있다. 또 약 3천 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과 약 3천 55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안산스마트허브에 세계적인 IT기업이 입주할 수 있게 되면서, 시는 글로벌 데이터센터가 노후화된 산업단지에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등 한층 더 변모시킬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4천억 원 규모의 카카오 데이터센터, 8천억 원 규모의 KT 인터넷 데이터센터를 잇달아 유치하며 4차 산업 혁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데이터센터 개발은 해외투자 유치를 통한 안산스마트허브 혁신이 기대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첨단산업 유치에 힘을 더해 4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