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軍 논산훈련소 11명 코로나 확진…한 달 만에 집단감염 재발

국방/외교

    軍 논산훈련소 11명 코로나 확진…한 달 만에 집단감염 재발

    핵심요약

    국방부 향후 역학조사로 추가 검사 예정, 확진자 더 늘듯
    지난달에도 논산훈련소 123명 집단감염 발생

    황진환 기자  황진환 기자 군 신병 훈련기관인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훈련병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국방부는 18일 "지난달 28일 입소한 훈련병이 두 차례의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지난 16일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됨에 따라 신속항원 검사를 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국방부는 "해당 훈련병과 같은 생활관에서 거주한 훈련병들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한 결과 모두 11명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앞으로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검사 대상을 판단할 예정이다. 
     
    이번 감염 사례는 지난달 7일에서 25일 사이 논산훈련소에서 누적 123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지 한 달 만이다.
     
    특히 이번 집단감염은 훈련소 입소 뒤 10일간 격리상태에서 예방적 관찰을 한 뒤 정상적인 훈련을 하다가 발병한 사례인 만큼, 앞으로 동선이 겹치거나 같은 교육대 소속 훈련병 등에 대한 추가 검사를 한 경우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확진된 훈련병 중 백신 접종을 마치고 입소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밖에 군내 신규 확진자는 서울 현충원 공무직근로자, 경기도 파주 육군 부대 병사와 군무원, 경북 영천 육군3사관학교 생도 등 4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군내 누적 확진자는 1525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현충원 공무직 근로자와 3사관학교 생도 등 2명은 백신 접종완료 뒤 확진된 돌파감염 사례로 확인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