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유럽/러시아

    "화이자·모더나, EU와 공급계약 하며 백신 가격 인상"

    화이자, 15.5유로→19.5유로
    모더나, 19유로→25.5유로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어르신들이 귀가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어르신들이 귀가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화이자와 모더나가 최근 EU(유럽연합)과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가격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를 인용해,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기존 15.5유로(약 2만 1200원)에서 19.5유로(약 2만 6670원)로 인상했다고 전했다.
     
    모더나는 기존 19유로(약 2만 6000원)에서 25.5유로(약 3만 5000원)로 올렸다. 계약 물량이 증가하면서 당초 28.5유로(약 3만 5300원)으로 인상할 예정이었지만, 25.5유로로 최종 합의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올 여름이 끝나기 전까지 성인 인구의 최소 70%까지 백신 접종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5월 EU는 오는 9월 말까지 4개 제약사에서 10억회 분 이상의 백신을 공급받을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한편 화이자와 모더나는 로이터의 입장 발표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