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려동물 장례부터 화장까지…전북 임실 '펫 추모공원'

뉴스듣기


전북

    반려동물 장례부터 화장까지…전북 임실 '펫 추모공원'

    뉴스듣기

    반려인을 위한 추모실과 입관실, 봉안당 등 갖춰
    펫 카페, 애견 호텔 등 명견 테마랜드 조성 계획

     임실군은 30일 자치단체로서는 전국 처음으로 반려동물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 오픈식을 진행했다. 임실군 제공 임실군은 30일 자치단체로서는 전국 처음으로 반려동물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 오픈식을 진행했다. 임실군 제공
    오수 의견 설화로 유명한 전북 임실군에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 공공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이 문을 열었다.
     
    임실군은 30일 자치단체로서는 전국 처음으로 반려동물 장묘시설인 '오수 펫 추모공원' 오픈식을 갖고, 다음 달 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이날 오픈식에는 심 민 군수를 비롯한 전라북도 한완수 의원, 진남근 군의회 의장과 오수 의견 관계자, 지역주민 대표, 한국동물장례협회 등 동물사랑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발열 체크 및 참석인원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한 행사 개최를 위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오수 펫 추모공원은 2018년 농림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되며 국비 15억 원을 포함해 총 50억 원을 들여 대지면적 1만 354㎡, 연면적 876㎡의 규모로 화장시설, 추모시설, 수목장지 등을 조성했다.

    추모공원은 오수면 금암리 864-1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반려동물 화장로 3기 등 화장장과 추모시설, 수목장지 등의 시설을 고루 갖췄다.
     
    또 반려인들을 위한 추모실과 입관실, 참관실, 봉안당과 실외공간으로 산책로와 옥외 벤치, 파고라 등도 갖췄다.

    특히 반려동물을 잃고 실의에 빠져 고통을 겪는 반려인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와 펫로스 증후군 치료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오수 펫 추모공원'. 임실군 제공'오수 펫 추모공원'. 임실군 제공
    오수 펫 추모공원은 반려 가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고 반려동물의 올바른 장묘문화를 확립할 계획이다.

    임실군은 공설동물 장묘시설 오픈과 더불어 의견의 고장 오수면을 전국을 대표하는 반려동물 산업의 집적화된 공간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
     
    이미 오수 의견관광지에는 오수견육종연구소와 반려동물놀이터, 카라반캠핑장 등 기반시설이 들어선 상태이다.

    의견관광지 일원의 3만 6500평(1만 2500㎡) 부지에 2022년 반려동물 지원센터 건립 등 총 130억 원을 투입해서 반려동물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고 있다.

    여기에 펫 카페와 체험장, 교육장, 캠핑장 등을 조성하고 애견 호텔을 민자 유치해서 전국에서 최초의 '반려동물 세계명견 테마랜드'를 만들 계획이다.
         
    심민 임실군수는 "자치단체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공공 추모공원으로서, 반려동물의 영원한 안식처이자 반려인들을 위로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오수 의견의 역사적 스토리를 잘 살려내어 오수를 반려동물 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