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월 출생아 809명 ↓…19개월 연속 사망자 > 출생아

뉴스듣기


경제정책

    5월 출생아 809명 ↓…19개월 연속 사망자 > 출생아

    뉴스듣기

    66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 감소…5월 기준 사망자 수 최다, 혼인 건수는 최저

    인구동태 건수 추이. 통계청 제공인구동태 건수 추이. 통계청 제공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2만 2052명으로 지난해 5월보다 809명, 3.5% 감소했다.

    이로써 2015년 12월부터 시작된 전년 같은 달 대비 출생아 수 연속 감소 기록은 66개월로 늘어났다.

    또, 지난 5월 출생아 수 2만 2052명은 월간 출생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1년 이래 5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저치다.

    동월 기준 출생아 수 역대 최저 기록도 2016년 4월부터 62개월째 이어졌다.

    지난 5월 사망자 수는 지난해 5월 대비 5.0%, 1226명 증가한 2만 5571명이었다. 5월 기준으로는 통계 작성 사상 최고치다.

    5월 기준 사망자 수 최다 기록 배경과 관련해 통계청 김수영 인구동향과장은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는 인구 고령화 추세로 사망자 수도 갈수록 증가하는 데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자연증가' 즉,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수치는 -3518명이었다. 월간 자연증가 마이너스 현상은 2019년 11월부터 19개월째다.

    한편, 지난 4월 기저효과와 신고일 수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반짝' 증가(+192건)했던 혼인 건수는 한 달 만인 지난 5월 다시 큰 폭 감소로 돌아섰다.

    전년 동월 대비 1991건, 11.0% 감소한 1만 6153건이었는데 이는 5월 기준 역대 최저 혼인 건수 기록이다.

    지난 5월 이혼은 8445건으로, 지난해 5월보다 482건, 5.4% 줄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