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이준석號에 황보승희, 서범수 합류…추가 인선 논의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이준석號에 황보승희, 서범수 합류…추가 인선 논의

    뉴스듣기

    수석대변인 황보승희, 비서실장 서범수
    이준석, 13일 김기현 만나 정책위의장 등 논의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준석 당선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첫 당직 인선으로 황보승희 수석대변인과 서범수 비서실장을 내정한 가운데, 13일 추가 인선을 논의하기 위해 김기현 원내대표와 만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첫 회동을 갖고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등 인선을 논의한다.

    당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사무총장에는 4선의 권성동, 박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고, 당의 정책, 입법을 관리할 정책위의장에는 3선 김도읍 의원, 재선 성일종 의원, 초선 유경준 의원이 후보군에 꼽힌다.{RELNEWS:right}

    국민의힘이 올해 새롭게 마련한 당헌 당규에 따르면 정책위의장은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논의해 1명을 내정하고, 이후 의원총회에서 공식 추인을 받아야 한다.

    한편 이 대표는 전날 당 수석대변인에 초선 황보승희 의원(부산 중구·영도구)을 내정했고, 비서실장에도 초선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을 내정했다.

    황보 의원은 21대 국회 입성 전부터 부산시의회에서 시의원으로 오래 활동했고 국민의힘 청년 기구인 청년의힘 대표도 맡고 있다. 서 의원은 경찰 출신으로 경기북부지방청장, 경찰대학장 등을 지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