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천안함' 공세 노린 국힘, "반성하라" 질책에 머쓱

뉴스듣기


국회(정당)

    [노컷브이]'천안함' 공세 노린 국힘, "반성하라" 질책에 머쓱

    뉴스듣기

    “MB·朴 두차례 보수정권 뭐 해줬나”
    “천안함장 현정권에서야 명예진급”
    “기자들 앞에 불러 이용만…불쾌”

    전직 민주당 당직자의 '막말'에 천안함 전우회·유가족 분노가 일자, 국민의힘이 생존 장병 간담회를 통해 대여 공세 강화를 꾀했지만 오히려 '불쾌하다, 반성하라'는 질책을 들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1일 천안함 유족·생존자 초청 당내 행사에서 "우리 영웅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정부·여당을 비난했다. 그러나 행사에 참석한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전우회장은 "천안함이 항상 국민의힘 편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반성하라"고 작심 발언을 했다.

    전 회장은 최원일 천안함장이 현 정부 때 와서야 대령으로 명예 진급된 점을 거론하는 한편, "폭침은 이명박 정권에서 일어났고, 다음 박근혜 정권에서도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 그러나 두차례 보수 정권의 국가유공자 인정은 6명, 문재인 정권은 4년간 7명으로 더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간담회 자리에 기자들을 부른 것도 불쾌하다. 국민의힘이 또 우리를 이용하려고 불렀구나 하는 생각밖에 안든다"고 꼬집었다.

    전준영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연구원 회의실에서 열린 천안함 유족 및 생존장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