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농번기 일손 부족 '허덕'…계절근로자 수급도 '막막'

뉴스듣기


청주

    농번기 일손 부족 '허덕'…계절근로자 수급도 '막막'

    뉴스듣기

    충북지역 올 초 외국인 계절근로자 신청 1100여 명
    괴산 유일 우즈벡 75명 입국 성사…나머지 시·군 '난망'
    "가족 총동원해도 일손 턱 없이 부족" 농민 시름 커져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본격적인 농번기가 찾아왔지만, 턱없이 부족한 일손에 농가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짧게나마 급한 대로 일손을 보태왔던 외국인 계절근로자마저 발이 묶이면서 한껏 영글어가고 있는 농산물 수확도 막막한 실정이다.

    충북 괴산군 사리면에서 소 먹이용 조사료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이모(48)씨.

    수확과 파종이 한창인 요즘 아내와 노모까지 나서 새벽부터 저녁까지 온종일 작업에 몰두해도 하루가 짧기만 하다.

    100㏊에 가까운 비교적 큰 농장이다 보니 아무리 기계화된 영농이라고 해도 사람이 직접 손을 써야하는 작업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예전엔 그마나 외국인 근로자 4~5명씩 고용해 일손을 보탰지만, 지금은 이마저 하늘의 별 따기 수준이다.

    이 씨는 "지금은 일손이 워낙 부족해서 아내와 아들, 매제까지 총동원해 일을 하고 있다"며 "외국인 근로자도 웃돈을 주고 모셔 와야 하는 상황데다, 이마저 필요한 인력을 다 구할 수도 없는 상황"고 토로했다.

    해마다 긴급 수급됐던 외국인 계절근로자도 올해 역시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외국인들의 입국 길마저 막혀 버렸기 때문이다.

    그나마 괴산군이 올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75명의 입국을 성사시켰지만, 올 초 신청 받은 330여 명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충청북도가 올 초 각 시·군을 통해 집계한 외국인 계절근로자 신청 인원은 모두 1105명이다.

    괴산이 33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진천 186명, 음성 176명, 단양 169명, 보은 121명, 옥천 88명, 영동 30명 등이다.

    이 가운데 괴산을 제외한 나머지 시·군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단 한 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고용하지 못했다.

    도 관계자는 "올해 초 외국인 계절근로자 신청을 받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자가격리나 입국 절차가 까다로워 입국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심각한 인력난에 수확의 기쁨도 잊은 농민들에겐 코로나19의 고통이 더욱 크게 다가오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