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뺑소니 혐의' 김흥국 소환…"내가 피해자"

뉴스듣기


사건/사고

    경찰, '뺑소니 혐의' 김흥국 소환…"내가 피해자"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

     

    서울 용산경찰서는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흥국(62)씨를 11일 오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11시 20분쯤 용산구 이촌동 사거리에서 자신의 SUV 차량을 몰던 중 신호를 위반하고 불법 좌회전을 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 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30대 남성 A씨가 다리를 다쳤다. A씨 또한 신호를 어기고 직진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김씨를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로 입건했다.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 7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뺑소니는 절대 아니다. 비보호 좌회전 구역에서 멈춰 섰는데, 갑자기 오토바이가 와서 스치고 지나갔다. 내가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반면 A씨는 "구호 조치도 없이 현장을 떠난 건 김씨"라고 반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