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 테러'…바다는 쓰레기통 아냐"

뉴스듣기


사건/사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 테러'…바다는 쓰레기통 아냐"

    뉴스듣기

    일본, 오늘 오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공식 결정
    환경단체 "무슨 권리로…日, 즉각 철회하라"

    연합뉴스

     

    국내 탈핵·환경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오염수 방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며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환경운동연합·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3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탈핵시민행동은 13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에서 강력히 반대해 온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일본 정부 행태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순차적으로 방류하겠다고 주장하지만, 오염수를 희석해서 버린다고 하더라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 대체 일본 정부가 무슨 권리로 바다를 더럽히겠다는 것인가"라며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막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이들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서울청년기후행동도 이날 오전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비판했다. 이들은 "일본 어민들도 크게 반발하고, 주변국도 반대하는데 납득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오염수 방출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 환경보호 단체인 그린피스 또한 전 세계 시민으로부터 받은 약 18만 건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서명을 일본 경제산업성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그린피스는 "오염수에 섞여 배출될 방사성 핵종에는 수천 년, 혹은 수만 년의 수명을 가진 것들이 포함돼 있다"며 "후쿠시마 원전 폐로 과정에 따라 원자로에 녹아내린 고독성의 방사성 물질이 길게는 한 세기 너머까지 오염수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외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폐로·오염수·처리수 대책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처리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오염수를 희석해 2년 후부터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쓰나미 영향으로 핵연료가 들어 있는 노심이 녹아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부서진 건물에 지하수와 빗물이 스며들어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하루에 약 180톤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