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 학생 선수들 '학폭 가해자' 판정 시 선수자격 박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광주 학생 선수들 '학폭 가해자' 판정 시 선수자격 박탈

    뉴스듣기

    광주시교육청, 운동부 학교 폭력 뿌리 뽑기 위해 규제 강화
    징계 정보 통합 관리…입상 성과 포상금 축소, 인권교육 내실화

    학교운동부 학생선수 인권교육. 광주시교육청 제공
    10여년 전 광주의 한 중학교 야구부에서 일어난 학교 폭력 사건으로 공분이 일었던 가운데 앞으로는 가해 학생에 대해서 대회 참가가 제한되고 폭력 정도가 심할 경우 선수 자격이 박탈된다.

    학창시절 운동부에서 폭력을 휘두른 가해자들은 폭력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고 나서도 피해자에 대한 폭력을 멈추지 않았다.

    학교 폭력이 계속돼도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데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학교 폭력 미투에 나선 한 피해자는 운동부에서의 학교 폭력에 대해 "1등만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회적인 인식과 운동을 하는 사람은 운동만 잘하면 모든 걸 용서해주는 '영웅 우상화' 인식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러한 운동부에서의 학교 폭력을 뿌리 뽑기 위해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앞으로는 학교폭력예방법에 따라 가해 학생은 일정 기간 대회에 출전할 수 없고, 폭력 정도가 심해 퇴학 조치가 나오면 선수 자격을 박탈당하게 된다.

    학생 선수들에 대한 징계 정보도 통합 관리됨에 따라 상급학교 입학과 프로팀에서의 신인 선발 과정에서 징계 여부를 보다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광주시교육청은 잦은 민원이 발생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예산 지원을 제한하고, 반복될 경우 운동부 지정을 취소하는 등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다.

    또 성적지상주의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현재의 입상 성과에 대한 포상금 등을 점진적으로 축소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학교 운동 선수와 지도자 등을 대상으로 한 각종 인권교육을 내실화할 계획이다.

    광주시교육청 여주영 장학사는 "과거에는 인권교육을 학생들을 다 모아서 대규모로 진행해 효과가 크지 않았다"면서 "지난해부터 인권교육을 소규모 권역별로 20명이 넘지 않게 진행하는 것은 물론 역할극 등을 통해 폭력 상황 및 대처방안에 대해 전달해 효과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조만간 가해 학생에 대한 징계 강화 내용을 담은 공문을 일선 학교에 보낼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