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트레스로 악화 '근긴장이상증' 억제 신약 개발…수술없는 약물치료 기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스트레스로 악화 '근긴장이상증' 억제 신약 개발…수술없는 약물치료 기대

    뉴스듣기

    KAIST "다양한 운동 질환에도 적용 기대"

    세로토닌에 의한 근긴장이상 발생경로 규명. KA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과학과 김대수 교수 연구팀이 스트레스로 악화할 수 있는 근긴장이상증의 정확한 표적을 찾아내 효율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신규 약물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근긴장이상증은 의지와 무관하게 근육의 긴장이 증가하며 통증과 함께 몸의 일부 또는 전신이 뒤틀리는 세계 3대 운동 질환 중 하나로 연구팀은 환자들이 스트레스 상황에서 증상이 심해지는 것에 주목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전신에서 근긴장이상증을 나타내는 동물모델을 활용해 어떻게 스트레스가 근긴장이상증을 유발하는지 연구했다. 그 결과 스트레스를 받으면 세로토닌 신경의 활성이 증가해 세로토닌 분비가 늘어나며 늘어난 세로토닌은 5HT2A 라는 세로토닌 수용체에 작용해 근육을 긴장시킴을 밝혔다.

    근긴장이상증 신약 효능검사 결과. KAIST 제공
    이에 따라 세로토닌 신경을 차단하거나 5HT2A 수용체를 억제하면 근긴장이상증을 치료할 수 있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기존 치료법으로 알려진 보톡스 주사의 경우 국소적인 근긴장이상에 적용할 수 있어 부위가 넓을 때 적용이 어려우며 내성이 생기면 투여량을 늘려야 한다. 또 다른 치료법인 뇌 심부 전기자극 수술(DBS)은 일부 환자들에게만 적용할 수 있으며 뇌수술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이에 따라 수술 없는 약물치료가 가능하다면 환자들의 증상 관리와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게 되는 셈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김대수 교수. KAIST 제공
    KAIST는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설립된 신약 개발 회사 ㈜뉴로토브를 통해 근긴장이상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를 준비 중이다.

    김대수 교수는 "근긴장이상증뿐 아니라 근육 통증 등 스트레스에 의해 유발되는 다양한 운동 질환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