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풍에 호텔 6층 창문 깨지고 타일 떨어지고…피해 잇따라

뉴스듣기


부산

    강풍에 호텔 6층 창문 깨지고 타일 떨어지고…피해 잇따라

    뉴스듣기

    부산소방재난본부, 피해 신고 5건 집계돼
    아파트 창문이 빠지려 한다는 신고 접수되기도

    부산 기장시장에서 소방대원이 강풍에 떨어진 간판을 안전 조치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6일 부산에 내려진 강풍주의보로 인한 바람 피해가 5건으로 집계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전날 부산지역 강풍 관련 피해 신고는 모두 5건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소방에 따르면, 6일 오후 5시 50분쯤 부산 동래구 한 호텔 6층에서 창문이 바람에 깨졌다.

    같은 날 오후 5시 25분쯤 사상구 주례동 한 횡단보도에서 신호등이 떨어지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오후 5시 5분쯤에는 강서구 신호동 한 건물에서 2~3층 사이 외벽 타일이 떨어져 나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안전 조치에 나섰다.

    같은 날 오후 2시 15분쯤 부산진구 가야동에서 아파트 창문이 빠지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낮 12시 25분쯤에는 기장읍 기장시장에서 입구 간판이 떨어져 소방이 안전 조치를 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부산지역에 내려졌던 강풍주의보는 같은 날 오후 11시 모두 해제됐다.

    주요 지점 순간최대풍속은 오륙도가 초속 20.9m, 북구 17.4m, 서구 15.9m 등을 기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