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약점 잡혀 비싸게…" 백신 협상서 농락당한 일본

뉴스듣기


국제일반

    "약점 잡혀 비싸게…" 백신 협상서 농락당한 일본

    • 2021-03-07 11:34
    뉴스듣기

    고노 "내가 직접 협상"…화이자 "장관 말고 총리 나와라" 고자세
    접종 지연·늦게 시작한 한국의 5분의 1…신규 확진자 1045명

    연합뉴스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애초 계획대로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계약 물량 도입 시점이 지연되면서 접종이 사실상 늦춰지고 있으며 접종자 수는 더 늦게 시작한 한국에 일찌감치 따라잡혔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의 다음 달 공급량이 애초 예상한 것보다 적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주민 접종 계획을 수정하거나 일단 중단하는 지자체가 늘고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65세 이상 고령자 약 3600만명에 대한 우선 접종이 빨라도 4월 1일 이후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고 접종 기간이나 접종 장소에 대한 계획을 마련하라고 올해 1월 하순 각 지자체에 요청했다.

    하지만 공급량이 애초 예상보다 빠듯할 것으로 파악되자 고령자 우선 접종을 4월에는 한정적으로 실시한다고 방침을 변경했다.

    4월 12일에 개시한다고 일정을 제시하기는 했으나 지자체에 최초 공급하는 물량을 5만명 분으로 한정한다고 밝힌 것이다.

    고령자 접종 개시 일정이 대폭 늦어지는 것을 피하고자 서둘러 시작하기는 하지만 백신이 부족해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우선 접종을 하고 이후에는 사실상 물량 확보를 기다리는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도 엿보인다.

    이로 인해 각 지자체의 계획도 변경되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