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주먹·발로 때려…제주 어린이집 상습 학대 정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제주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주먹·발로 때려…제주 어린이집 상습 학대 정황

    뉴스듣기

    쓰러진 원생 질질 끌기도…피해 아동 1~3세 10명
    경찰, 교사 2명 입건…"향후 입건자 더 늘어날 수 있어"

    그래픽=안나경 기자
    제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들이 1~3세에 불과한 아동을 주먹과 발로 때리는가 하면, 손을 잡고 바닥에 질질 끌고 다니는 등 신체적 학대 정황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경찰청 아동학대특별수사팀은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복지시설 종사자 등의 아동학대 가중처벌) 등의 혐의로 어린이집 교사 2명을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제주시 한 어린이집에서 1세부터 3세 사이의 아동 10명을 주먹과 발로 배와 머리, 몸통을 수시로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학부모가 확인한 어린이집 내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한 아동이 문틈에서 다른 반을 들여다보자, 교사가 문을 열어 주먹으로 이 아동의 배를 수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영상에는 한 아동이 간식을 먹지 않자 교사가 발로 몸통을 툭툭 치는가하면 주먹으로 머리를 때린다. 또 이 아동이 바닥에 쓰러지자 한 손을 붙잡고 질질 끌고 다녔다.

    특히 영상에는 교사들이 3세에 불과한 반 학생들에게 한 아동을 번갈아가며 때리도록 한 정황도 담겨 있다. 아이들이 아동을 때리는데도 교사들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이다.

    제주경찰청. 고상현 기자
    한 피해 아동의 어머니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린이집을 믿고 아이를 맡겼는데, 우리 아이가 이런 끔찍한 일을 당했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대시기에 우리 아이가 집에서 갑자기 안 하던 행동을 했다. 또 아침에 어린이집에 보낼 때도 아이가 울면서 들어가기 싫다고 했다. 이제야 상황이 이해가 된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2세에 불과했던 또 다른 피해 아동이 누가 잡아당긴 듯 귀가 빨개진 채로 집에 돌아왔고, 학대를 의심한 학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학대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이 최근 4개월치 어린이집 내 CCTV 영상을 확인해보니 교사들이 아동을 학대하는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수사를 통해 입건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해당 어린이집 원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서 죄송하다. 앞으로 이런 일이 절대로 일어나지 않도록 원장으로서 책임을 갖고 더 감독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