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짜파구리''의 원조는 ''우짜''

    뉴스듣기

    yy
    ''짜파구리''에 이어 ''왕구리''까지 최근 다른 라면끼리 섞어서 먹는 이른바 ''혼합 라면''이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지만 ''원조''가 엄연히 존재하고 있었다.

    우동과 짜장이 섞여서 한 그릇에 담겨져 나오는 ''우짜''가 바로 그것.(편집자주 : ''자장''이 옳은 표현이지만 ''우짜''의 느낌을 살리기위해 ''짜장''으로 표기함)

    일반인들에게 다소 생소하게 들리는 ''우짜''는 경상남도 통영시에서 1960년대에 생긴 음식으로 짜장면에 우동 국물을 부어 먹는데서 그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짜장면을 시키면 우동이 먹고 싶고, 반대로 우동을 시키면 다른 사람이 먹는 짜장면이 먹고 싶은 욕망을 한꺼번에 해소할 수 있는 ''1석 2조''의 생활밀착형 음식인 셈.

    짜장면으로 해장을 하는 사람은 드물지만 통영 시민들 사이에선 해장 음식으로도 ''우짜''의 인기가 만만치 않다.

    한편 짜파구리는 한 네티즌이 ''라면짱''이라는 사이트에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같이 끓이면 맛있다는 글을 올리자 이 요리법은 곧바로 인터넷 블로그, 카페 등으로 퍼져 화제를 모았다.

    왕구리는 ''왕뚜껑''과 ''너구리''를 같이 끓이는 것으로 라면 한개가 한끼 식사로는 턱없이 부족한 듬직한(?) 청년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