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철도, 신입사원 870명 채용…대전·세종·충청 의무채용 확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한국철도, 신입사원 870명 채용…대전·세종·충청 의무채용 확대

    뉴스듣기

    혁신도시법, 지역인재 취업기회 확대

    한국철도 사옥. 한국철도 제공
    한국철도가 2021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870명을 공개 채용한다.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한국철도 본사가 있는 대전·세종·충청지역의 의무채용을 확대한다.

    접수 기간은 3월 2일 오후 2시부터 5일 오후 2시까지로 일반공채 750명과 사회형평적 인재인 보훈추천 80명, 장애인 40명을 별도로 뽑는다. 사무영업, 운전, 차량 등 6개 직무 분야를 구분해 모집한다.

    일반공채와 보훈·장애인 채용을 합쳐 사무영업 115명, 운전 30명, 차량 253명, 토목 195명, 건축 22명, 전기통신 255명을 직무별로 채용한다.

    한국철도는 서류검증과 필기시험, 면접 등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직무능력 중심 평가를 위해 학력이나 연령, 어학성적 등과 관계없이 '블라인드 채용'을 시행 중이다.

    특히 일반공채의 경우 지난해 시행한 조직개편을 반영하며 전국 6개 권역별로 나눠 해당 지역 인재들이 지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고 한국철도는 설명했다.

    한국철도 제공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역인재 채용목표제를 도입한 한국철도는 혁신도시법에 따라 전국권 및 충청권 채용인원의 21%를 한국철도 본사 소재지인 대전·세종·충청지역 소재 대학 또는 고등학교 졸업자로 선발할 참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채용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