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뜻밖의' 결단…美, 이란에 잇단 화해 움직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바이든 '뜻밖의' 결단…美, 이란에 잇단 화해 움직임

    뉴스듣기

    "이란과 대화할 의지 있다"
    이란 외교관 입국제한 완화
    대이란 유엔제재 복원 철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북한과 이란의 핵개발에 노심초사중인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뜻밖에 이란에 먼저 유화 제스처를 취했다.

    미국 정부는 18일(현지시간) 이날이 무슨 D데이라도 되는 듯 이란핵문제와 관련한 여러 건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잇따라 내놨다.

    먼저 미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이란 핵합의(JCPOA) 당사국들은 물론 이란과 마주 앉아 대화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EU(유럽연합) 대표단이 이란핵 문제를 위한 P5+1(이란 핵합의에 서명한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독일) 및 이란이 참여하는 협상에 초대한다면 합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물론 EU측은 이 성명에 즉각 화답해 협상에 (관련국들을) 초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 모습. 연합뉴스
    이와함께 미국은 이날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에 서한을 보내 미국정부는 유엔이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해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일방적 입장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가 2018년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하며 내세운 주장을 뒤집은 것이다.

    또 미국 정부는 이날 유엔 주재 이란 대표부에도 이란 외교관에게 부과한 미국 입국 제한 조처의 완화를 통보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거들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프랑스, 독일, 영국 외교장관들과 화상회의를 연 뒤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이란이 핵합의를 엄격히 준수한다면 미국도 똑같은 조처를 할 것이고 이란과 논의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4개국 장관들이 핵합의를 강화하고, 당사자 등과 함께 이란의 미사일 프로그램과 지역 (불안정) 활동과 관련된 안보 우려를 대처하겠다는 한 뒤 내놓은 입장이다.

    이란 최고지도자 알리 하메네이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서 화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를 촉구하며 말이 아닌 행동을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고 이란 국영 TV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물론 4개국 장관들은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사찰을 대폭 제한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위험한 결정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이란이 핵합의상 3.67%인 우라늄 농축 농도를 20%까지 높이기로 한 데 대해서도 "민수용이라고 믿기 어렵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외교적 기회가 새로 마련된 시기"임을 강조하며 이란의 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로이터는 이날 바이든 행정부의 잇단 움직임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 시절의 대이란 최대압박을 끝내고 외교로 복귀할 기회가 수년만에 처음으로 생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미국의 잇단 대이란 메시지는 두 나라 간에 사전 접촉이나 교감이 없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따라서 이란의 호응 여부에 따라서는 이란 핵협상의 재개는 물론 양국간 신뢰 회복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