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은성수 위원장 "뉴욕 간 쿠팡, 시장 규모 큰 곳 가지 않았겠나"

뉴스듣기


금융/증시

    은성수 위원장 "뉴욕 간 쿠팡, 시장 규모 큰 곳 가지 않았겠나"

    뉴스듣기

    "차등의결권 때문인지 다른 이유인지는 몰라…상장 요건 안되는 건 아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쿠팡의 뉴욕 증시 상장과 관련해 "기업가치 규모가 55조원이라고 하는데, 어디서 IPO(기업공개) 하는 게 좋은지 생각할 때 시장 규모가 큰 곳으로 가지 않겠나 추측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현안질의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쿠팡의 미국 상장 결정이 (국내 법에) 차등의결권이 없어서라는 보도가 있다. 사실이냐"는 질의에 "차등의결권 때문에 간 건지 다른 이유인지 모르겠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단 상장 요건이 안된다는 점은, 우리 (거래소)도 적자 기업도 상장할 수 있으니 말이 안된다"며 "제가 생각할 땐 규모가 55조원이라고 하는데 그걸 국내에 상장 할 때 다 받아줄 수 있느냐 없느냐 등을 생각해 규모가 큰 데 가지 않았겠냐 싶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김한정 의원이 "상장 제도의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고 보지는 않느냐"고 재차 묻자 은 위원장은 "제도 자체 결함은 없다"며 "적자 기업은 기술력으로 상장해야 하는데 코스피 시장은 그게 없다. 코스피도 기술력과 규모가 있으면 상장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꾼다고 하니 완화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쿠팡의 국내 증시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은 위원장은 "기업 가치 규모가 55조원이냐,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이상) 이냐 다를 수 있다"며 "(해외 상장을) 막지 못하겠지만 국내에서도 상장할 수 있게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