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적행위' 발언 논란 확산…與 "잘 짜인 각본" 野 "공포정치"



국회/정당

    '이적행위' 발언 논란 확산…與 "잘 짜인 각본" 野 "공포정치"

    • 2021-01-30 11:58

    이낙연 "선거 때문에 그러나" 나경원 "야당 대표 입 틀어막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윤창원 기자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기로 했다며 이를 '이적 행위'로 표현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에 30일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읽고 제 눈을 의심했다"며 "턱없는 억측"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무원의 컴퓨터 폴더에 무엇이 있었다면, 그것이 당연히 남북정상회담에서 추진됐다고 주장하시는 것이냐.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는 않는다는 것은 상식"이라며 "설마 보궐선거 때문에 그토록 어긋날 발언을 한 것인가"라고 말했다.

    대통령비서실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2018년 2번의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과정을 옆에서 지켜봤다며 "이 과정에서 북한의 원전 건설은 단 한마디도 언급된 적이 없음을 먼저 말씀드린다"며 "참 어이가 없다"고 했다.

    윤 의원은 감사원 월성1호기 관련 감사와 국민의힘의 고발, 산자부 압수수색 및 공무원 구속 등을 언급, "월성1호기 폐쇄 결정에 상상력이라는 조미료를 다량으로 투입함으로써 북한 원전 건설과 이적행위로까지 꿰맞춘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감사원-국민의힘-검찰-언론-김종인으로 이어지는 아주 잘 짜인 시나리오와 각본으로밖에 볼 수 없다. 정치 그렇게 하시면 안 된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청와대의 법적 대응 방침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야당 대표의 입마저 틀어막겠다는 것은 결국 국민의 입을 다 틀어막고 침묵을 강요하겠다는 것"이라며 "후진 정치, 공포 정치"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급하긴 급한가 보다. 뭔가 된통 걸렸다는 뜻"이라며 "'원전 게이트'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김 위원장과 대립각을 세워오던 무소속 홍준표 의원도 "김 위원장의 문 정권 이적행위 발언은 토씨 하나 틀린 말이 없는데 청와대가 법적조치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경악할 만하다"고 김 위원장을 편들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