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일부터 태풍급 강풍·강추위·폭설 덮친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내일부터 태풍급 강풍·강추위·폭설 덮친다

    뉴스듣기

    28일 오후부터 기온 급감…30일 오전까지 강추위
    28~29일 강풍 예보…중부내륙·전라권 중심 많은 눈

    박종민 기자

     

    28일부터 강풍과 폭설을 동반한 강추위가 전국을 덮칠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27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28~29일에 강풍과 강수를 동반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고, 그 뒤를 따라 서쪽의 고기압이 빠르게 접근하면서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와 날씨가 급변할 것"이라고 밝혔다.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30일 오전까지 매우 추울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29~30일 아침 최저기온은 28일보다 5~10도가량 낮은 영하 10도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10도 가량 더 낮아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강풍도 예보됐다. 28~29일에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28일 아침 서해 도서지역을 시작으로 낮부터 전국에 시속 25~65km(초속 7~18m)의 강한 바람이 불어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해안과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에서는 순간적으로 시속 90km(초속 25m)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70km(초속 20m) 이상의 돌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보됐다.

    28일 새벽 서해상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남해상과 동해상에서도 강풍으로 물결이 2~6m(동해먼바다 8m 이상)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전망됐다. 서해상은 29일까지, 남해상과 동해상은 30일까지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광나루 한강공원 주변 강물이 얼어 있다. 이한형 기자

     

    눈 소식도 있다. 강추위와 함께 중부내륙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8일 오전에 서쪽 지역부터 비나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해 낮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28일 낮에는 내리던 강수가 눈으로 바뀌면서 강도가 한 차례 강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날 저녁에는 대부분 지역의 눈이 그치겠지만, 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29일 오전까지도 눈이 이어지겠다.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를 중심으로 최대 10cm 이상, 전라동부내륙은 최대 15cm 이상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수도권(경기동부 제외), 경북권내륙(북동산지 제외), 경남서부, 전남남해안 등 그 밖의 지역에는 1~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동해안, 경북북부동해안에는 1cm 안팎의 눈이 예상된다.

    서울 동부 지역의 폭설 가능성을 묻는 질의에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강한 눈이 내리더라도 대설특보 수준까지 적설량이 증가하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역간 편차가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 지역은 동서로 (적설량) 편차가 다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한형 기자

     

    기상청은 "이번 강수의 가장 큰 불확실성은 강수 형태를 결정짓는 지상의 기온"이라며 "1~2도의 미세한 차이에도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시점이나 적설이 달라질 수 있고, 같은 지역 내에서도 고도와 지형에 따라 적설에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퇴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