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 외교장관 첫 통화…"북핵 시급한 문제" 공감

뉴스듣기


국방/외교

    한미 외교장관 첫 통화…"북핵 시급한 문제" 공감

    뉴스듣기

    블링컨 장관 상원 인준 통과 후 30분 간 통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사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통화는 블링컨 장관이 상원 인준을 통과한 뒤 반나절 만에 이뤄졌고 약 30분간 진행됐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강 장관은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깊은 블링컨 장관의 취임을 환영했고 블링컨 장관은 임기 중 한미동맹을 앞으로도 더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연합뉴스

     

    두 장관은 특히 북핵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시급히 다루어져야 할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한미 양국 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또 기후변화와 코로나19 등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한미동맹의 지평을 더욱 확대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강 장관과의 전화통화에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도 통화를 갖고 양국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