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경기도 재난소득 '도의회 통과'…전 도민에 10만원

    경기도의회, 26일 2차 재난기본소득 추경안 의결
    이재명 지사 "당 입장도 고려해서 지급 시기를 결정"

    그래픽=고경민 기자

     

    모든 경기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이 경기도의회에서 의결됐다.

    경기도의회는 26일 오후 제349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추경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외국인을 포함, 전 도민 1천399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할 예정이다.

    다만 지급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장형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의결하면서 "방역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게 방역을 최우선으로 해서 지급 시기와 신청 방법을 결정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에서 열린 기본주택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입장도 고려해서 지급 시기를 결정하겠다"면서도 "보편 지원 때문에 방역 상황이 더 나빠지리라는 것은 기우"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한형 기자

     

    이어 "지금 300명대로 확진자가 떨어진 것이 거의 저점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기다리다가 오히려 때를 놓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도는 2월 1일 이후 언제부터라도 지급할 수 있게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급 방식도 혼잡 방지 차원에서 '선(先) 온라인·후(後) 현장 신청'과 함께 취약계층 대상 방문 신청을 병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발표한 지급계획에 따르면 2차 재난기본소득은 1차 때와 같이 3개월 이내 소비해야 하는 소멸성 지역화폐를 온라인 및 현장 신청을 받아 지역화폐 카드와 신용카드에 입금해준다.

    지급 대상은 19일 24시 현재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둔 도민이며, 1차 때는 제외된 외국인(등록외국인·거소신고 외국국적동포 58만명)도 이번엔 포함된다.

    소요 재원 1조4천35억원(부대비용 포함)은 지방채 발행 없이 지역개발기금, 통합재정안정화기금, 재난관리기금 및 재해구호기금 등으로 충당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