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컨테이너에서 생활하던 외국인 노동자…숨진 채 발견

뉴스듣기


경인

    컨테이너에서 생활하던 외국인 노동자…숨진 채 발견

    뉴스듣기

    김포시 소재 공장 앞 컨테이너에서 중국 국적男 숨져
    2019년 공장 그만둔 뒤 컨테이너에서 홀로 생활

    그래픽=고경민 기자

     

    컨테이너에서 생활하던 40대 중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40분쯤 김포시 대곶면 한 공장 앞 컨테이너에서 A(41·중국 국적)씨가 숨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다른 컨테이너의 거주자는 공장 사장인 B씨에게 A씨가 사는 컨테이너에서 악취가 난다고 알렸고, B씨는 창문 틈으로 A씨로 보이는 이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살던 컨테이너는 B씨가 공장 노동자들을 위해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02년 한국으로 건너온 뒤 2019년까지 이 공장에서 근무했지만 이후 공장을 그만두고 컨테이너에서 혼자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외상이나 외부 침입 흔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의 유서 또한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