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말 근거 밝혀야…필요 조치 검토"

뉴스듣기


법조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말 근거 밝혀야…필요 조치 검토"

    뉴스듣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계좌추적' 의혹 제기 사과
    한동훈 "늦게라도 사과 다행이지만…조치 검토"
    "지난 1년간 거짓 선동 반복…큰 피해 입었다"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의 '재단 계좌 추적 의혹'을 제기했다가 사실이 아니라고 사과한 데 대해 22일 "늦게라도 사과한 건 다행이지만, 부득이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유 이사장은 그런 구체적인 거짓말을 한 근거가 무엇이었는지, 누가 허위정보를 제공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근무 시 유 이사장이나 노무현 재단 관련 계좌추적을 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며 "제가 여러 차례 사실을 밝혔음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 1년간 저를 특정한 거짓 선동을 반복해 왔고 저는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 유 이사장의 거짓말을 믿은 국민들도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고 지적했다.

    한 검사장은 특히 채널A 사건 수사심의위원회가 열린 지난해 7월24일 유 이사장의 아침 방송 발언을 지목해 "음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유 이사장은 저를 특정해 구체적인 거짓말을 했다"며 "'유시민 이사장이 한동훈의 이름과 시기까지 특정해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말하니 사실이겠지'라고 대중을 선동하고, 수사심의위에 불리하게 영향을 주겠다는 의도였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잘 몰라서 거짓말을 한 게 아니라, 자신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박종민 기자

     

    앞서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했다. 이어 한 검사장이 지목한 아침 방송에선 "한동훈 검사가 있던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계좌를)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분명한 사실의 뒷받침이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한다"며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