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용 부회장 "준법감시위 활동 계속 지원하겠다"



기업/산업

    이재용 부회장 "준법감시위 활동 계속 지원하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한형 기자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재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회를 계속해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부회장은 21일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은 준법감시위 정례회의가 있는 날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7개 관계사가 제출한 개선안을 검토,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지난 18일 선고 당시 준법감시위원회와 관련해 "실효성의 기준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고, 앞으로 발생 가능한 새로운 행동을 선제적으로 감시하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준법감시위 활동 명분이 약화됐다는 얘기도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에 힘을 실어주면서 존폐 논란은 수그러들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