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팀 현장용 PCR 진단 원천기술 개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팀 현장용 PCR 진단 원천기술 개발

    뉴스듣기

    현장용 코로나19 진단 원천기술 개발..상용화 추진

    순천향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순천향대 제공
    순천향대학교는 순천향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연구팀이 현장용 PCR진단키트 기술 개발에 성공해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순천향대에 따르면 현장용 PCR 진단기술은 별도의 핵산분리키트나 각종 실험도구들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저렴한 가격에 대량 보급이 가능하고 간단한 방식이라 가정용으로 사용할 만큼 사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여러 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 현장에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감염병 진단을 위한 방역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순천향대의 설명이다.

    기술개발을 주도한 류성호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초기에는 체내에 아직 바이러스가 많이 증식되지 않아서 진단용으로 증폭 방식인 PCR 진단 방식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만, 실험실에서만 진행되어야 하는 한계가 있다"며 "사용하기 쉽고 저렴한 가격으로 현장 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류 교수팀은 박테리아 및 세포실험에서 얻은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실험 준비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