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무디스, 한국에 환경‧사회‧지배구조 최고등급으로 평가

    114개국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에서 1등급 11개국 가운데 한국도 포함돼

    무디스. 연합뉴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가 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신용평가에서 한국에 대해 최고등급을 부여했다.

    무디스는 18일(뉴욕 시간 기준) 전세계 144개국에 대한 ESG(환경(Environment), 사회(Society), 지배구조(Governance))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무디스는 이번 보고서에서 각 국가마다 E(환경), S(사회), G(지배구조) 분야별 세부항목 평가를 기초로 E·S·G 각각의 점수(IPS)를 5개 등급으로 나눴다.

    이후 E·S·G 요인들이 국가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ESG 신용영향점수(CIS)를 5개 등급으로 평가했다.

    이번 평가 중 ESG 신용영향점수(CIS)에서 한국은 독일, 스위스, 뉴질랜드, 덴마크, 룩셈부르크, 스웨덴, 싱가포르, 아일랜드, 오스트리아, 맨섬(Isle of Man) 등과 함께 최고등급인 1등급(긍정적, Positive)을 받았다.

    우리나라는 세부 분야별 평가 점수(IPS)에서는 '환경' 2등급(중립적, Neutral-
    to-Low), '사회' 2등급, '지배구조' 1등급을 받았다.

    각 분야별로 살펴보면 환경은 '탄소 전환', '기후 변화', '수자원 관리', '폐기물 및 공해', '자연 자본' 등 5가지 세부항목에서 모두 2등급을 받았다.

    다만 이번 평가에서 환경 분야에서 1등급을 받은 국가가 없었기 때문에 최고 수준의 등급을 받은 셈이다.

    사회는 '교육', '보건 및 안전', '기본 서비스 접근성'에서 1등급을 받았지만, 빠른 고령화 등으로 '인구' 등 분야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지배구조는 '제도', '정책 신뢰성 및 효과성', '투명성 및 정보공개', '예산 관리' 등 4가지 세부항목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각 분야별로 E(환경) 분야의 세부항목은 △탄소 전환 △기후 변화 △수자원 관리 △폐기물 및 공해 △자연 자본(토지, 숲, 생태다양성 등)이 포함됐고, S(사회) 분야에는 △인구 △노동 및 소득 △교육 △주거 △보건 및 안전 △기본 서비스 접근성이 세부항목을 이뤘다. 또 G(지배구조)는 △제도적 구조 △정책 신뢰성 및 효과성 △투명성 및 정보공개 △예산 관리로 채워졌다.

    이에 대해 정부는 한국판 뉴딜 등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 등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