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여야, 2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4일부터 대정부질의

    2월 임시국회 1일 개회식 진행
    이어 4일부터 세 차례 대정부 질의 진행
    26일 오후 2시 본회의 개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본회의와 대정부 질의 등 2월 임시국회 일정에 19일 합의했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여야는 2월 임시국회 개회식은 다음달 1일 오후 2시에 열기로 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민주당이 2일, 국민의힘이 3일에 진행하기로 했다. 또 비교섭단체의 대표 의원 발언도 관례에 따라 진행한다.

    대정부 질의는 같은 달 4일과 5일, 8일 총 세 차례에 걸쳐 열기로 여야는 합의했다. 4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5일 경제, 이어서 8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의가 이어진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각 분야별 질문 의원 수는 11인으로 하기로 했다"며 "민주당이 6명, 국민의힘 4명, 비교섭단체 3명이며 질문 시간은 각 10분"이라고 밝혔다.

    법안소위 등 위원회는 다음 달 9일부터 25일까지 활동하기로 했고, 안건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6일 오후 2시에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