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문 대통령 "김정은 답방 먼저 이뤄지길 고집할 필요는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통일/북한

    [영상]문 대통령 "김정은 답방 먼저 이뤄지길 고집할 필요는 없어"

    뉴스듣기

    "김 위원장의 답방은 남북 합의 사항…언젠가 기대"
    "김정은 비핵화 의지 분명…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
    "남북 비대면 회담이라고 화상회담만 있는 것은 아냐"
    "종전선언은 평화 구축 과정에서 중요한 모멘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는 분명히 있다"며, 김 위원장의 답방을 기대하고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의 평화에 대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의지, 그리고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그 대신에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고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한 큰 원칙에 대해서는 이미 북미 간의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 공동선언으로 이미 합의가 돼 있다"며, "싱가포르 선언에서 합의된 원칙을 구체화시키는 방안에 대해 북미 간에 보다 좀 더 속도감 있게 긴밀하게 대화를 해나간다면 충분히 해법을 찾을 수 있는 문제"이고,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한국도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김 위원장의 남쪽 답방은 남북 간 합의된 상황이어서 언젠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지만 꼭 김 위원장의 답방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고집할 필요는 없다"며, "나는 언제 어디서든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고, 그렇게 남북정상 간의 만남이 지속되다 보면, 또 그렇게 해서 더 신뢰가 쌓이게 되면, 언젠가 김 위원장이 남쪽으로 방문하는 답방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집권 5년 차이기 때문에 남은 시간이 많지 않으나. 그렇다고 남북정상회담을 서두를 수 없는 노릇"이라며,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해 꼭 해보고 싶은 일인데, 그냥 만나는 것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뭔가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남북 비대면 대화 방식을 말했던 것은 북한도 코로나 상황에 대해 상당히 민감해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비대면이라고 해서 꼭 화상 회담 방식만 있는 것은 아니고, 화상회담을 비롯해 비대면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의지를 말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 관련해서는 "우리가 이루어야 하는 진정한 목표가 한편으로는 비핵화이고, 그 다음 비핵화가 완전히 실현된다면 그때는 북미 또는 남북간의, 또는 3자간의 평화협정 체결을 통해 평화가 완전히 구축되면서 북미관계가 정상화되는 그런 과정"이라며, "이런 비핵화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평화협정으로 가는 평화구축의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굉장히 중요한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