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억원 어치 토너 훔친 '간 큰 공익'…구속영장 신청

뉴스듣기


경인

    1억원 어치 토너 훔친 '간 큰 공익'…구속영장 신청

    뉴스듣기

    지난해 12월부터 올해까지 수원지법서 1억원 상당 토너 훔쳐
    토너 일부 팔아치워 현금화…경찰, 구속영장 신청해 여죄 수사

    그래픽=고경민 기자

     

    자신이 근무하는 법원에서 1억원 상당의 프린트 토너를 훔친 사회복무요원이 검찰에 적발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수원지방법원 소속 사회복무요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복무 중인 수원지법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2일까지 1억원 상당의 프린트 토너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 관계자는 CC(폐쇄회로)TV를 통해 A씨가 직원들이 자리를 비운 틈을 타 프린트 토너를 훔친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훔친 토너를 일부 팔아치워 현금화했다"며 "나머지 토너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등 여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