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때리는 국민의힘, 맞서는 안철수…야권에 '약'일까 '독'일까

뉴스듣기


국회/정당

    때리는 국민의힘, 맞서는 안철수…야권에 '약'일까 '독'일까

    뉴스듣기

    국민의힘 압박에 반격한 안철수
    서로 발언 수위 높이며 비방전 본격화
    단일화 진통의 역설…다툴수록 올라가는 野주목도
    실제 선거 분위기 나는 野, 아직 잠잠한 與
    다만 진흙탕 싸움 거셀 경우 통합 효과 반감 경계심도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작업이 진통을 겪고 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모두 단일화 의지는 있지만 과정과 방식을 두고 이견을 보이더니 거친 언사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단일화를 두고 벌어지는 진통은 역설적으로 선거의 주목도를 야권에 쏠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 선거 막판에는 극적 단일화라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진통을 넘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경우 단일화 효과를 떨어뜨린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압박에 반격한 안철수…갈등 본격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4일 "차분하게 진행돼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 한다"며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한다"고 말했다.

    최근 자신을 향해 거세지고 있는 국민의힘과 야권 인사들의 공세에 반격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를 향해 단일화 방식을 분명히 하라며 입당을 압박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안 대표는) 자기를 단일 후보로 만들어주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단일 후보라고 얘기한다"며 "그 양반은 정신적으로 자기가 유일한 야당 단일후보로 생각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도 "단일화를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얘기는 여태껏 하지 않는다, 계속 간만 본다"고 비판했고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안잘알,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안 대표에게) 부정적이다"라며 비판에 가세했다.

    이에 전날 안 대표는 "백 번을 생각해도 (국민의힘의) 비판이 향해야 할 곳은 안철수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며 "이미 저는 야권 승리를 위해 노력을 다했다, 지난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도 내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안 대표의 발언에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지난 총선에서 능력이 없어 지역구 후보를 못 내고 비례정당을 지향하더니 이제와서는 양보를 했다고 한다"고 다시 비판했다.

    ◇단일화 진통 속 올라가는 野 주목도…우려 목소리도

    윤창원 기자

     

    야권이 거친 언사를 주고받으며 단일화 진통을 겪고 있지만 역설적으로 선거 분위기도 야권이 주도하고 있다. 진통이 도리어 야권의 주목도를 높이고 있어서다.

    다만 국민의힘 한 비대위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의도적으로 적당히 힘겨루기하면서 막판 극적 효과를 노리는 것 아니냐고 말하는 분도 있겠지만 현재 상황이 그러한 정치적인 노림수나 계산은 전혀 아닐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국민의힘은 처음부터 우리는 우리의 후보를 내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는데 중간에 갑자기 안 대표가 야권 단일화를 던진 것 아니냐"라며 "어떤 면에선 안 대표에게 고맙기도 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내에선 단일화 진통이 너무 커져선 안 된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온다.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경우 통합 효과만 반감시킨다는 우려에서다.

    이에 김무성 전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를 예우해줘야 한다"며 "당대표한테 입당하라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가, 국민의당 의원들도 다 비례대표라서 탈당하면 의원직 상실인데"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그럼에도 양당은 한동안 갈등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국민의힘이 급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 후보가 선출된 다음에 단일화를 이야기해도 늦지 않다"며 "단일화는 3월 초에나 이야기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안 대표가) 우리 당에 들어오는 것밖에 없다"고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안철수 대표도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한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며 국민의힘 입당을 사실상 거부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당장 이달 18일부터 나흘간 서울·부산시장 후보 등록을 시작하는 등 본격적인 경선에 들어간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