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낙연 "코로나 치료제도 국가 책임…특정업체 거론안해"

국회/정당

    이낙연 "코로나 치료제도 국가 책임…특정업체 거론안해"

    '셀트리온' 언급했다는 언론보도 일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2일 "코로나19 치료제가 개발되면 공급 비용을 국가가 책임지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도 이미 국가 책임 범위에 있는데 치료제가 나왔다고 갑자기 책임지지 않는다면 그게 이상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가 감염병 관리법상 1급 감염병으로 지정돼 현재도 치료비 대부분을 국가가 부담하고 있는 만큼 국민 건강권에 대한 정부 책임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이 대표가 치료제 공급 업체를 셀트리온으로 특정해 언급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지난 1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지도부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신년사'를 시청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그는 "어제(11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를 최고위원들과 같이 비공개로 들었을 때 '백신이 무료면 치료제는 어떻게 되나' 하는 게 화제가 됐을 뿐 공식 석상에서 말한 적 없다"며 "셀트리온이 빠르긴 하지만 사용 승인이 날지 아직은 모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과 핵심 측근들도 "이 대표가 '대감염병 치료는 국민들이 무료로 접종할 수 있게 하는 게 맞다'는 입장을 그동안 공공연하게 밝혀왔었다"고 입을 모았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화상으로 개최된 치료제 세미나에서 "잘하면 한두 달 안에 우리나라가 코로나19 진단, 치료, 예방 3박자를 모두 갖춘 나라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셀트리온 권기성 연구개발부장은 "셀트리온이 기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사의 약제 이상의 효과를 임상2상에서 확인했다"며 "식약처에 신청한 '조건부 허가'가 1월 중으로 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