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주요대학 정시 경쟁률 하락…·지방대 대부분 모집비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교육

    서울 주요대학 정시 경쟁률 하락…·지방대 대부분 모집비상

    뉴스듣기

    사진공동취재단
    올해 대학입시 정시모집에서 서울대를 제외한 서울 주요대학의 경쟁률이 하락하고 특히 지방대의 경우 경쟁률이 3대 1에 미달한 곳이 많아 신입생 모집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종로학원하늘교육 등에 따르면 서울대·고려대·서강대·성균관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 등 서울 주요 8개 대학의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4.73대 1로 지난해 5.25대 1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서울대는 지난해 3.40대 1에서 3.82대 1로 소폭 상승했지만 나머지 7개 사립대의 정시 일반전형 경쟁률은 지난해 5.47대 1에서 올해 4.83대 1로 하락했다.

    특히 지역 소재 대학의 경우 경쟁률이 대부분 하락해 신입생 모집에 비상이 걸렸다.

    9개 지방 거점 국립대 가운데 강원대만 경쟁률이 지난해 3.38대 1에서 올해 3.59대 1로 상승했고 나머지 8곳의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충북대는 5.65대 1에서 4.27대 1, 제주대는 4.6대 1에서 3.82대 1, 경상대도 3.98대 1에서 3.41대 1, 충남대는 3.76대 1에서 3.30대 1로 하락했다.

    또 부산대는 3.35대 1에서 3.24대 1, 전북대는 3.87대 1에서 3.17대 1, 경북대는 3.59대 1에서 3.11대 1로 떨어졌고, 전남대는 3.11대 1에서 2.70대 1로 사실상 미달 상태가 됐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사진공동취재단
    정시에서는 가나다군별로 모두 3회 지원가능해 경쟁률이 3대 1 미만이면 일반적으로 '미달'로 간주된다.

    하지만 전체 지방권 대학의 평균 경쟁률이 2.8대 1 정도로 중간집계돼 대부분이 3대 1에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서울 소재 대학 평균 경쟁률은 5.1대 1, 수도권 대학 경쟁률은 4.8대 1 수준인데, 지방 대학의 경우 3대 1이 안 되는 대학이 많아 신입생을 다 못 채우는 대학이 늘어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도 "지역거점국립대조차 정시 경쟁률이 3대 1에 머문다면 상당수 지역 소재 대학이 정시모집, 2월말 추가모집까지 가도 신입생을 충원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라고 내다봤다.

    지방대 경쟁률 감소는 학생수 감소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반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대학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임 대표는 "최근에는 상위권 지방 거점 국립대에 합격하는 학생도 서울 소재 중하위권 대학에 가려고 한다"며 "서울·수도권 대학 집중화 현상은 더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