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썩은 나무 벨 시간"…오세훈과 회동할 듯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 "썩은 나무 벨 시간"…오세훈과 회동할 듯

    뉴스듣기

    안철수, 김동길 교수 만나 링컨 액자 받아…"저도 많은 시간 도끼를 갈고 닦아"
    안철수-오세훈, 이번주 비공개 회동 일정 조율중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윤창원 기자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썩은 나무를 벨 시간이 다가왔다"며 연세대 김동길 명예교수를 만난 뒤 본인의 다짐을 밝혔다.

    안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 전날 김 교수를 만나 식사를 하고 링컨의 사진 액자를 받았다며 "돌아오는 길에 '나무를 베는 데 6시간이 주어진다면, 나는 도끼를 가는 데 4시간을 쓸 것이다'는 링컨의 말이 떠올랐다"고 썼다.

    안 대표는 "이제 나무를 베러 나서야 할 시간"이라며 "저도 많은 시간 도끼를 갈고 닦았지만, 얼마나 날이 서 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썩은 나무를 벨 시간이 다가왔다"고 했다.

    김 교수는 지난 2012년 대선 때 안 대표가 중도 사퇴하자 대통령에 당선됐더라도 암살당했을지 모른다는 독설을 했었다.

    안 대표가 새해 인사 차 김 교수를 찾은 것은 자신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가졌던 보수 원로 인사에게 다가갔다는 사실을 알리며, 보궐선거 완주 의사도 밝힌 차원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김 교수가 "저의 출마 소식이 무척 기쁘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시도 이제 전 시장의 어두운 죽음을 넘어 밝은 도시가 돼야 한다. 국가의 병, 민족의 병을 치료해야 한다"며 "의사 출신인 안철수가 그 역할을 꼭 해주기를 바란다"고 용기를 줬다고 썼다.

    한편, 안 대표는 이번 주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비공개 회동을 위한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은 지난 7일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힘) 입당이나 합당을 하지 않는다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며 조건부 출마를 시사했다. 오 전 시장은 국민의힘 경선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전날인 오는 17일을 시한으로 안 대표의 결정을 요구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